정신분열병 ‘조현병’ 단서 찾았다

조현병과 임상∙생물적 특성 같은 ‘조현형 성격장애’ 의 이상성 찾아
단순한 사회적 자극에 뇌 보상회로가 지나치게 활성화
서울대 권준수, 중앙대 허지원 교수팀 세계 최초 규명

국내 의료진이 조현병 원인 중 하나를 세계 최초로 밝혀졌다. 중증 만성정신질환인 조현병의 원인 규명에 획기적인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병원 권준수 교수(정신의학과)
서울대병원 권준수 교수(정신의학과)

서울대병원 권준수(정신의학과), 중앙대 허지원(심리학과) 교수의 이 연구는 ‘생물성운동지각, 뇌 반응, 그리고 조현형 성격장애(Biological Motion Perception, Brain Responses, and Schizotypal Personality Disorder)’라는 제목으로 뇌과학 및 정신의학 분야 세계 최고 권위 학술지인 ‘미 정신의학저널; JAMA Psychiatry(IF:13.234)’에 20일 게재됐다.

권 교수팀은 2011년부터 2013년까지 2년간 조현형 성격장애 21명과 대조군 38명을 자페아 연구에 주로 쓰이는 생물성운동 애니매이션 자극을 주며 fMRI를 통해 비교했다.

보통 사람의 경우 여러개의 점으로 구성된 이 생물성운동 애니메이션(그림 1)을 보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지만, 조현형 성격장애를 가진 이들에게는 보상회로가 크게 활성화 됐다. 보상회로란 ‘쾌락중추신경’이라고 불리며, 여러 가지 자극을 받을 때 도파민 분비를 조절하는 기관이다. 반면, 지각의 집행과 통제를 조절하는 뇌영역은 일반인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 교수는 “이번 연구는 조현형 성격장애의 특이한 행동 및 사고가 도파민성 보상회로의 이상이라는 가능성이 처음으로 제시된 것”이라고 의의를 밝혔다.

과거 정신분열병으로 불렸던 조현병은 일반인구에서 0.5~3%의 유병률을 보이는데, 조현형 성격장애가 조현병으로 발전하는 전단계로 볼 수는 없다. 그러나 조현형 성격장애는 조현병과 생물학적 및 임상적으로 유사한 특징을 보인다. 따라서 이에 대한 연구는 아직까지 명확한 원인을 밝히지 못한 조현병 원인 규명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해 왔다.

정신증 최신 지견 중에 하나로 예일대 호프만 교수가 제안한 ‘사회탈구심성 이론’을 들 수 있다. 인간의 뇌가 사회적으로 위축 단절되면 자기만의 사회적 관계를 구축하고자 환각과 망상을 경험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 증상이 조현병의 핵심이다.

허지원 교수는 “최근에는 정신증을 사회적 상호작용을 못하는 뇌의 이상으로 보는 연구가 활발하다”며 “이번 연구결과는 호프만 교수 이론의 신경학적 증거로 충분하며, 이를 토대로 조현병의 원인과 치료에 큰 진전을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