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식품업자에 단속 정보 건네고 성접대·금품 받은 식약처 공무원 구속

단속 정보 등을 주고 뇌물과 성접대를 받은 식품의약품안전처 공무원들이 경찰에게 붙잡혔다.

경남경찰처 지능범죄수사대는 뇌물수수 혐의로 식약처 부산지방청 소속 공무원 박모씨(46) 등 2명을 구속하고 정모씨(27)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김모씨(44) 등 관세사 6명과 수입업자 11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박씨 등 4명은 2011년 5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수입식품업자·통관대행업자·관세사 등 42명에게 650차례에 걸쳐 수입신고서·단속계획 공문 등의 정보 1300여건을 이메일로 건네고 26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1차례 정보를 주는 대가로 10만원에서 50만원을 차명계좌로 송금받거나 현금을 받아 차 트렁크 안에 보관했다. 박씨는 수입업자로부터 유흥주점에서 향응과 성접대도 6차례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홍모씨(44)는 손목 사이즈까지 적은 이메일을 관세사에게 보내 320만원 상당의 스위스 명품시계를 받기도 했다.

관세사·통관대행업자 등은 기존 수입업자가 제출한 수입신고서를 활용해 같은 식품을 수입할 경우 정밀검사 없이 빨리 통관할 수 있어 식약처 공무원들과 고질적인 유착관계를 형성한 것으로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