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명과학, 국내 첫 개발 5가 혼합백신 ‘유펜타’ WHO PQ 승인

글로벌 5가 혼합백신 시장 국내개발 제품 첫 진출
4000억원 규모의 국제 입찰시장 참여

LG생명과학 ‘유펜타’
LG생명과학 ‘유펜타’

LG생명과학이 국내 기술로 처음 개발에 성공한 5가 혼합백신 ‘유펜타’가 WHO로부터 PQ승인을 획득했다.

PQ(Pre-Qualification)승인은 WHO가 엄격한 기준에 따라 의약품의 품질을 평가하는 사전적격심사로, 승인 획득 시 UN 산하기관인 UNICEF, PAHO 등이 주관하는 국제 구호 입찰의 참여 및 공급 자격이 주어진다.

LG생명과학의 ‘유펜타’는 5세 미만의 영유아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면서도 치사율이 높은 5개 질병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B형간염, 뇌수막염)을 동시에 예방하는 5가 혼합백신이다. 제조기술의 난이도와 검증된 원료 확보, 공정의 까다로움 등으로 WHO PQ 승인을 보유한 업체가 전 세계적으로 총 6개사 정도이다.

지난해 필리핀에서 영유아 6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임상3상 시험에서 기존제품 대비 탁월한 효능과 우수한 안전성을 확인 한 바 있다.

LG생명과학은 “이번 WHO PQ 승인을 통해 UN 산하기관(UNICEF, PAHO 등) 의 대규모 혼합백신 국제 입찰에 참가하여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남미, 아시아, 중동 지역으로의 개별적 수출 확대도 추진 중이며, 현재 개발중인 차세대 혼합백신 개발을 통해 향후 UN 구호 입찰 시장 1위 업체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5가백신의 국제 입찰 시장규모는 연간 4000억원으로, 전 세계 백신 업체가 이 시장에 진입하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는 상황이다.

LG생명과학은 1990년대부터 지속적인 백신 연구개발 투자로 국내 최초의 B형 간염 백신과 뇌수막염 백신의 국산화에 성공하였으며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발한 국내 최초의 5가 혼합 백신 WHO PQ승인을 통해 우리나라 백신 품질의 우수성과 개발 능력을 국제적으로 인정 받았다.

특히 LG생명과학은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와 WHO와의 평시 공조 체계를 긴밀히 유지해왔고 ‘WHO PQ 지원 전문가 협의체’, ‘글로벌 백신 제품화 지원 협의체’등 정부 유관기관의 적극적 정책지원에 힘입어 우리나라 백신주권 확보에 앞장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