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 상반기 매출 226억원·영업이익 -36억원

줄기세포 치료제 분야 매출, 65억원 돌파···전년 대비 66% 성장

메디포스트가 상반기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 226억원, 영업손실 36억원, 당기순손실 16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217억원) 대비 4% 증가했다. 줄기세포 치료제 분야 매출이 반기 합산 65억원을 돌파하며 전년 동기 대비 66% 성장했고, 제대혈은행 사업 매출도 반기 합산 104억원으로 5% 성장을 기록했다.

메디포스트 줄기세포 치료제 ‘카티스템’

영업손실에 대해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카티스템과 뉴모스템, 뉴로스템의 임상시험 진행과 차세대 줄기세포 치료제 플랫폼 스멉셀 개발 등에 따른 연구개발비가 증가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카티스템의 일본 임상 승인 신청과 함께 차세대 고효율 줄기세포인 스멉셀 공정이 도입된 주사형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SMUP-IA-01)에 대한 국내 임상 승인 신청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며 “올해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