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란트 시술, 환자 ‘나이’ 아닌 ‘제품’ 브랜드 선택에 달려

연세대치과병원 교수팀, 65세 이상 임플란트 시술 환자 346명 추적 관찰

올해 7월부터 임플란트 보험 적용연령이 만 65세 이상으로 확대돼 임플란트 시술 증가가 예상된다. 이때 임플란트 시술 부작용이 환자 나이보다는 의료기기 업체의 임플란트 선택에 따라 영향을 크게 받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dentist-1025338(중)

연세대 치과대학병원 정의원(치주과) 교수가 임플란트 시술을 받은 65세 이상 환자를 추적 연구한 결과, 나이와 전신질환보다 시술한 임플란트 제품별 특성이 시술 실패에 더 큰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 교수팀은 지난 1997~2012년 임플란트 시술을 받은 367명의 65세 이상 환자 중 추적관찰이 이뤄진 346명의 환자에게 심어진 총 902개의 임플란트 상태를 조사했다.

임플란트 시술 성공률을 살피는 연구결과임을 고려해 시술자와 시술병원의 임상경력 및 의료서비스 수준에 따른 편향성을 최소화하고자 연세대 치과대학병원 치주과 조규성·정의원 교수에게만 시술을 받은 환자로 조사 대상군을 한정했다.

조사대상 346명 환자 나이는 65~89세였으며, 평균연령은 70.3세였다. 이 중 236명이 고혈압이나 당뇨 등 최소 1가지 이상의 만성질환을 동반하고 있었다.

최장 17년에 걸친 추적 연구결과, 임플란트 성공률은 식립된 임플란트 기준으로 통계적 계산했을 때 95.39%, 환자 기준 99.98%로 성공적이었다.

 

 정의원 교수팀의 연령별 임플란트 시술 환자 분석 표
정의원 교수팀의 연령별 임플란트 시술 환자 분석 표

 

또한, 임플란트 시술 후 의료진이 가장 주의하는 골 소실량은 방사선촬영 측정결과 평균 약 0.17mm로 나타났으며, 임플란트 첫 이식 후 1년간의 골 소실량을 1mm 이하를 성공적인 시술로 평가할 때 이번 조사 환자군의 골 소실량은 적은 수치다.

반면, 임플란트 주위염이나 골 유착 등의 부작용 및 임플란트가 파손돼 임플란트를 제거한 환자는 총 18명에 29개로 나타나 전체 조사 임플란트 수 대비 3.2%의 실패율을 보였다.

이와 함께 남성 환자가 여성보다 임플란트 이식 실패율이 더 높았다. 이는 흡연과 음주, 질기고 딱딱한 음식을 즐긴 경향이 많아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

임플란트 시술 실패 사례별 제조사 분류
임플란트 시술 실패 사례별 제조사 분류

 

정 교수는 “65~69세의 임플란트 시술 실패 환자 수(14명)와 그 비율(4.4%)이 70대 전체 실패 환자 수(7명)와 비율(1.8%)보다 높게 나왔다”며 “80대 이상 고령자에게서 단 한 명의 임플란트 실패 사례가 나오지 않는 등 고령자에게서 오히려 성공률이 높은 흥미로운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 교수는 “연령대별 조사 환자 수와 전신질환 유무 등의 편향성을 최대한 바로잡은 가운데 노인층의 임플란트 시술 성공률은 나이나 전신질환 유무보다 어떤 회사의 임플란트 제품을 사용했는지가 더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통계학적으로 찾아냈다”고 덧붙였다.

임플란트제품과 이식 실패율 상관성 관련해 정 교수는 “임플란트 표면 처리기술 발달로 후발업체들이 제조한 임플란트 성공률이 더욱 높았다”며 “실패율이 높게 나온 제품에 대해서도 상대적일 뿐, 기존의 외국 연구 사례와 비교하면 매우 높은 성공률”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정 교수는 “시술 경험이 많은 치과병·의원에서 환자 전신건강과 턱뼈 상태에 따른 맞춤형 시술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며 “신뢰도 높은 임플란트 제품을 추천받아 시술하는 것도 임플란트 시술 성공률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임플란트 국제학회지인 ‘Clinical Oral Implants Research’지에 ‘Long-term Outcomes of Dental Implants Placed in Elderly Patients: A Retrospective Clinical and Radiographic Analysis’로 전자 출판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