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속 유해세균, 뇌졸중·치매 위험 높인다

입속 유해 세균, 충치 및 잇몸질환 유발뿐만 아니라 뇌졸중, 치매 등 전신 질환 유발 위험성 높아

입에는 장과 마찬가지로 수많은 세균이 살고 있는데, 그 종류만 600가지가 넘으며 1mL의 침에는 무려 수백억 마리의 세균이 있다. 장 건강이 유익균과 유해균, 장내세균의 균형에 따라 결정되는 것처럼 구강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도 입속 세균의 균형이 매우 중요하다.

특히 구강 건강은 치아, 잇몸 건강에만 그치지 않는다. 입속 유해세균이 많다면 뇌졸중, 치매, 심혈관질환 등 전신 질환 유발 위험성이 높아 잘 관리해야 한다. 박대윤 유디목동파리공원치과의원 대표원장과 함께 입속 세균이 발생하는 원인과 관리법에 대해 알아보자.

frontal lobe atrophy on MRI film probably Frontotemporal Dementia

흡연·음주 등의 생활습관, 입속 세균 증식

현대인의 생활습관을 보면 입속에 유해 세균이 과다 증식하는 이유를 알 수 있다. 기름지고 당분이 많은 서구식 식습관을 비롯해 잦은 음주는 치아 건강에 좋지 않다. 또한 흡연 시 나오는 뜨거운 증기는 입안을 건조하게 만들어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 된다. 피곤함을 해소하기 위해 습관적으로 마시는 커피 속 설탕, 크림, 카라멜 또한 당도와 점성이 높아 치아에 오래 붙어 있으면서 충치 발생 위험을 높인다.

이러한 입속 세균이 치아와 잇몸 주변에 끈끈하고 얇은 막을 형성해 치아 뿌리를 감싸고 있는 잇몸에 염증을 퍼뜨려 잇몸질환을 유발한다. 시간이 지나면 염증이 잇몸 바깥에서 안쪽으로 파고들면서 잇몸뼈까지 망가진다. 잇몸이 붓고 조금만 건드려도 피가 나고 이가 시려 음식을 제대로 씹을 수도 없는 상태가 된다. 우리나라 국민 3명 중 1명은 잇몸질환을 앓고 있어 이러한 입속 세균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구강 건강을 해치는 입속 유해세균을 없애는 첫 번째 방법은 꼼꼼한 양치질이다. 하지만 우리 입속의 4분의 1 정도만 칫솔이 닿기 때문에 입속 세균을 제거하는데 역부족이다. 칫솔이 닿지 않는 나머지 공간에는 수백만 마리의 세균이 그대로 방치된다. 이 때문에 칫솔질과 함께 구강청결제 사용을 권장하기도 한다.

칫솔질

정기적인 스케일링과 프로바이오틱스 섭취, 입속 유해균 억제 도움

유해세균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으로 스케일링을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또한 일상생활에서 유해세균을 억제하기 위해 유산균 섭취도 도움이 된다. 유산균은 입속 유해세균 박멸 및 염증의 빠른 치유를 돕고, 치주질환의 주요 원인균인 포피로모나스 진지발리스라는 세균을 감소시키기 때문에 꾸준히 섭취하면 치주질환 개선 및 예방에 도움이 된다.

치주질환에 좋은 유산균은 액상 요구르트나 요거트 등의 발효유 등에 많이 함유돼 있다. 그러나 이러한 발효유 유산균 제품에는 다량의 당분이 포함돼 있어 과도하게 섭취할 경우 오히려 박테리아 증가 및 잇몸 염증을 유발할 위험이 높다.

박대윤 대표원장은 “유아의 경우, 당분이 많은 발효유 유산균은 충치를 유발할 위험이 있어 영양제 형태로 된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을 섭취하는 것이 치아 건강에 좋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