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씨그리프테트라주, 올해 독감 시즌부터 생후 6개월 이상 전 연령 접종 가능

생후 6~35개월 영유아 예방효과, 안전성 보여

사노피 파스퇴르(대표: 밥티스트 드 클라랑스)가 지난 29일 4가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박씨그리프테트라주’의 국내 출시 1주년을 기념하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생후 6~35개월 영유아 대상 대규모 글로벌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박씨그리프테트라주는 생후 6개월 이상부터 전 연령 대상 접종이 가능한 4가 독감 백신이다. 지난해 6월 생후 36개월 이상 전 연령 접종을 허가받아 출시한 이후, 약 1년만인 지난 6월 생후 6개월 이상 전 연령 접종 허가를 받았다.

영유아 5400명을 대상으로 한 글로벌 임상연구 결과에 따르면, 박씨그리프테트라주는 만 6~35개월 영유아에서 백신 유사 바이러스주에 의한 인플루엔자를 68.4%까지 감소시켰으며, 모든 A형 및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50.98%까지 감소시켰다.

29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사노피 파스퇴르의 4가 독감 백신 박씨그리프테트라주 국내 출시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사노피 파스퇴르 의학부 서한석 실장이 박씨그리프테트라주의 영유아 적응증 확대 의의와 임상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9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사노피파스퇴르의 4가 독감 백신 박씨그리프테트라주 국내 출시 1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사노피 파스퇴르 이현수 실장이 행사를 소개하고 있다

이상반응 발현율에서도 위약과 비교했을 때 유사한 수준에 그쳐 우수한 안전성을 보였다. 해당 연구는 유럽, 아시아, 남아메리카, 오세아니아 등 4개 대륙 43개 센터에서 1년 9개월간 대규모로 진행됐다.

인플루엔자는 바이러스 발생에 따라 매 시즌마다 25~50만명이 사망할 정도로 치명적인 질환이며, 영유아와 65세 이상 노인에서 입원 및 사망 위험이 높다. 특히,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주는 국내 연구 결과 A형 바이러스주보다 14세 미만 영유아 및 소아에서 고열,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더 흔하게 일으키고 항생제 치료나 입원 치료로 이어질 우려가 높다.

박씨그리프테트라주는 2종의 A형 바이러스주와 1종의 B형 바이러스주만 포함했던 기존의 3가 독감 백신과 달리 B형 바이러스 주 1종을 추가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주에 의한 감염을 보다 광범위하게 예방한다.

전 세계에서 18억 도즈가 팔린 3가 독감 백신 박씨그리프주와 비교했을 때, 생후 6개월 이상 전 연령에서 기존 3가 백신이 포함하고 있는 세 가지 바이러스 주에 대한 면역원성이 비열등하며 추가된 B형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우월함을 확인했다.

29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사노피파스퇴르의 4가 독감 백신 박씨그리프테트라주 국내 출시 1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사노피 파스퇴르 밥티스트 드 클라랑스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노피 파스퇴르 밥티스트 드 클라랑스 대표는 “박씨그리프테트라주는 국내 출시 1년 만에 생후 6개월 이상 35개월 이하 영유아까지 접종 연령을 확대해 전 세계 공중보건의 주요 이슈인 독감 인플루엔자 질환으로부터 전 연령대를 보호할 수 있게 됐다”며 “전 세계 독감 백신의 40%를 공급하고 있는 사노피 파스퇴르는 작년 프랑스에서 독감백신 제조시설을 첨단화했으며, 올해 체계적인 시스템하에서 한국 등의 국가에 박씨그리프테트라주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씨그리프테트라주와 같은 4가 독감 백신은 인플루엔자 역학 변화와 B형 바이러스 주(strain)의 다양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으며, 인플루엔자에 의한 사회적 부담과 비용을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3가 독감 백신 대신에 4가 백신을 사용했다고 가정했을 경우, 지난 10년간 유럽 내에서만 △인플루엔자 발병 건수는 최대 160만여 건 △입원 사례는 3만7000여 건 △사망 사건은 1만5000여 건을 줄일 수 있었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에 따라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럽의약품청(EMA)은 4가 독감 백신의 접종을 권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