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위암 생존율 예측 프로그램 나와

서울성모병원 위암팀, 국내 최초 환자별 생존율 예측 프로그램 개발
6년간 위암 환자 2935명 대규모 임상연구
전체생존율 낮아지고 조건부 생존율 높아져, 생존율 지속 업데이트 필요

(사진 왼쪽부터)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위암팀 위장관외과 박조현·송교영·이진원 교수
(사진 왼쪽부터)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위암팀 위장관외과 박조현·송교영·이진원 교수

환자 개인의 생존 기간과 병리학적 특성을 고려해 예후를 분석한 위암 환자의 조건부 생존율(conditional survival)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표됐다.

생존율은 치료 후 5년이 지난 시점에서 생존해 있을 확률인 5년 생존율을 말한다. 생존율은 환자의 예후를 바로 보여주는 지표로, 수술 후 떼어낸 환자의 암 조직으로 병기를 진단하고 결정한다.

하지만 수술 직후와 수술 후 3년이 지난 시점에서 예측한 생존율은 다를 수 있다. 대부분 위암은 수술 후 2~3년 이내에 재발하고, 5년 이후는 드물어서, 시간이 지날수록 예측 생존율은 증가한다고 가정할 수 있다.

조건부 생존율이란 환자가 수술 후 특정 기간을 생존하였을 때 추가로 몇 년을 더 살 수 있는 확률이다. 시간이 흐름에 따라 위암으로 사망할 위험도가 역동적으로 변화하기 때문에 특정 시점에서 환자의 생존율을 측정하는 것이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위암팀(위장관외과) 박조현·송교영·이진원 교수팀이 1995년부터 2011년까지 서울성모병원에서 위암 수술을 받은 2935명의 환자를 분석한 결과, 전체생존율은 시간이 지날수록 낮아졌지만, 환자들이 1·3·5년을 생존할 경우 3년을 추가로 더 생존할 확률인 조건부 생존율은 88.6%·91.0%·93.2%로 증가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그림1)

그림 1
그림 1

환자들을 병기별로 나누어 그룹으로 분석해보면, 3기 위암 환자의 5년 전체생존율은 49.7%에 불과하지만 1, 3, 5년 조건부 생존율, 즉 수술 후 1·3·5년이 지난 시점에서 3년을 더 살 수 있는 확률은 62.1%·71.3%·86.8%로 높아졌다. 또한, 고위험 환자의 대부분이 수술 후 2년 이내 재발해 사망하기 때문에 조건부 생존율은 특정 시점까지 생존한 경우 저위험 환자나 고위험 환자의 예후가 비슷해짐을 알 수 있다. (그림2)

그림 2
그림 2

2011년 3기 위암으로 수술받은 환자가 ‘앞으로 얼마나 더 살 수 있느냐?’고 묻는다면, 그동안은 환자가 어느 시점에 질문하든 5년 생존율 49.7%를 기준으로 치료 시점부터 절반 정도의 환자만이 완치된다고 예측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2016년 현재 같은 질문을 한다면 조건부 생존율을 근거로 ‘2019년까지 생존할 수 있는 확률은 86.8%’이라고 답할 수 있다.

송교영 교수(교신저자)는 “이미 미국에서는 위암을 포함한 여러 고형암의 조건부 생존율의 유용성이 검증되었고, 한국은 위암 치료성적이 좋고 장기생존자가 많아 개인별 장기적인 예후 평가가 중요하기 때문에 조건부 생존율을 분석한 이번 첫 연구결과가 환자에게 유용하고 중요한 치료 지침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송 교수는 “일반적으로 위암 환자의 재발은 80% 이상이 3년 이내에 발생, 다시 말해 수술 후 3년 동안을 잘 넘기면 이후 건강하게 생활할 확률이 점차 높아지므로 개별 환자의 예측 생존율은 지속해서 업데이트 되어야 하며, 진행성 위암이나 병기가 높은 고위험 환자라도 희망을 품고 적극적으로 주치의와 치료에 임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 연구는 암 전문 잡지인 ‘BMC(BioMed Central) cancer’ 2015년 12월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