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 부정맥센터 진료역량 강화···최신형 심장혈관조영장치 도입

지난 12일 ‘부정맥 시술실 증축 봉헌식’을 연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이 최근 구입한 부정맥 치료기기 2대를 다양한 부정맥 질환의 발생 부위 진단과 각종 부정맥 시술에 사용한다고 전했다.

새롭게 도입한 장비는 심장 내부 상태를 살피며 시술이 가능한 최신형 심장혈관조영장치(Angio)다. 전반적인 심혈관질환 진단과 치료에 사용 가능한 기기지만 신규 장비 2대는 부정맥 치료 전용 장비로 활용된다.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 부정맥센터의 최신형 심장혈관조영장치(Angio)

최동훈 심장혈관병원 원장은 “기존 치료기기 1대와 함께 총 3대의 부정맥 전용 치료기기를 운용함으로써 더욱 빠른 치료가 가능해졌다”며 “향후 난치성 부정맥 환자를 위한 시술법 개발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부정맥은 진단이 까다로운 데다 방치하면 심장마비나 쇼크로 이어질 수 있어 정확하고 신속한 진단과 치료가 특히 중요한 질환 중 하나다. 심장혈관병원은 늘어나는 부정맥 환자들을 보다 빠르게 진단하고 치료하기 위해 시술실 확대와 치료 기기 추가 도입을 결정했다.

세브란스병원은 이번 장비 도입으로 총 9대의 Angio 기기를 운영한다. 국내 의료기관 중 보유 규모가 가장 크다.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 부정맥센터는 심장내과, 심혈관외과 및 심장마취과 등 8명의 관련 과 의료진이 협업해 다양한 증상을 지닌 부정맥 환자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함께 맞춤형 치료법을 제시하고 있다. 지난해 전체 부정맥 질환 시술 건수가 1364건에 이르러 국내 1위의 치료 실적을 기록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