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 의무부총장에 김기택 교수 임명

경희의료원장·강동경희대학교병원장 겸직

경희대 의무부총장에 김기택 강동경희대병원장이 임명됐다. 학교법인 경희학원은 21일 자로 제8대 경희대학교 의무부총장에 김기택 교수(정형외과)를 임명했다. 김기택 부총장은 경희의료원장 직무대행과 강동경희대학교병원장을 겸한다.

김기택 경희대학교 의무부총장

김기택 교수는 척추 수술 분야의 세계적 명의로, 척추추간판탈출증, 척추측만증, 강직성척추염 수술을 포함해 연간 400례 이상의 수술을 집도해왔다. 2006년 강동경희대학교병원 개원부터 현재까지 5000여건에 이르는 척추수술을 집도했다. 특히 강직성 척추염으로 발생된 후만증 교정수술과 척추암에 대한 고난도 수술에 있어서는 세계 최고의 전문가로 꼽힌다. 관련 수술 케이스는 세계적인 척추 전문 학술지인 <SPINE>에 수차례 게재되기도 했다.

김기택 의무부총장은 1982년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후 동 대학교 대학원에서 의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1991년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정형외과 교수로 임명됐으며, 2006년 강동경희대학교병원 개원준비단으로 시작해 척추센터장 및 정형외과장, 기획진료부원장, 협진진료처장을 지냈고, 2015년부터 강동경희대학교병원장을 맡아왔다.

대외적으로는 아시아태평양척추최소침습학회 회장, 대한척추외과학회 회장, 대한정형외과학회 이사장 등을 역임했다. 현재 대한병원협회 재무위원장, 대한병원협회 수련환경평가위원회 산하 기관평가위원회 위원장, 대한사립대학병원협회 이사, 대한수련병원협의회 실행위원회 실행위원, 대한골절학회 및 대한척추외과학회 평의원회 임원, 대한정형외과학회 학회제도연구위원회 임원 등으로 활동 중이다.

김기택 부총장은 2015년 12월 강동경희대학교병원장으로 취임했다. 당시 메르스 사태로 악화일로를 걷고 있던 병원을 과감한 경영정책으로 단시간 내에 최고 실적을 내는 병원으로 이끌었다. 2016년 주요 대학병원 월평균 외래환자 및 입원환자 성장률 1위를 달성하는 등 3년 연속 진료실적에 괄목한 성장을 이끌었다.

숙원사업으로 불리던 주차장 등 시설 리모델링 공사를 완료했고 2018년에는 최신 로봇수술 장비인 다빈치Xi를 도입했다. 차세대 진료부분 리더 육성제도인 ‘목련교수 제도’를 실시해 젊고 역량 있는 의료진 육성을 이끌었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 발표된 환자경험평가 종합병원 부문에서 당당히 1위를 달성하며 강동경희대병원의 전성기를 만들었다는 평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