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일반인보다 우울증·트라우마 증상 더 많다

삼성서울병원 김석주 교수, 탈북민과 일반인 비교연구
우울증 및 PTSD 동반 가능성 커 더욱더 주의해야

국내에 정착한 탈북민은 일반인보다 불면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4배 가까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은 우울증과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PTSD) 함께 앓고 있을 가능성도 커 심리적 안정과 치료가 시급한 처지다.

삼성서울병원 김석주 교수 연구팀(정신건강의학과)은 탈북민 177명과 일반인 315명을 대상으로 불면증과 우울증, 정신적 외상 등 심리적 상태를 비교 분석한 결과를 22일 내놨다.

연구팀에 따르면 일반인보다 탈북민들이 불면증을 호소하는 비율이 훨씬 더 높았다. 3주 이상 지속해 치료가 필요한 불면증이 나타났던 경우를 물었더니 탈북민의 38.4%가 그렇다고 답했지만, 일반인은 8.8%에 불과했다.

게다가 불면증과 함께 우울증 증상이 나타난 탈북민이 28.2%에 달해 일반인(3.17%)보다 10배 가까이 높았다.

또한, 일반인과 직접적 비교는 이뤄지지 않았지만, 연구 참여 탈북민의 절반 가까이(40.1%, 71명)가 PTSD 증상을 보였고, 4명 중 1명꼴(25.4%)로 불면증이 함께 나타났다.

구 분 탈북민(177명) 일반인(315명)
불면증 68명(38.4%) 24명(8.8%)
우울증 증상 동반 50명(28.2%) 10명(3.17%)
PTSD 증상 동반  45명(25.4%)

이처럼 탈북민들이 불면증과 더불어 우울증, PTSD 등 정신적 문제를 더 많이 겪는 이유는 상대적으로 각종 위험과 폭력적 상황에 더 많이 노출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북한 또는 탈북 과정에서 기아, 고문, 폭력, 인신매매를 등 충격적 사건을 직접 겪거나 공개처형과 같이 끔찍한 장면을 본 것들이 심리적 상처로 남아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연구에 참여한 탈북민들은 정신적 외상을 일으킬만한 사건을 평균 6.73개씩 경험했다고 답했다.

특히 북한에서 빈사상태에 빠질 정도의 굶주림을 경험했거나 목숨을 위협받을 정도의 사건이 발생했던 경우, 탈북 후 심각한 구타 또는 인신매매를 당한 경우라면 트라우마가 깊게 남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뿐만 아니라 국내 정착해서도 한국사회에 쉽사리 적응하지 못해 심리적 불안감을 달고 사는 것도 병을 키우는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됐다.

김석주 교수는 “탈북민에게서 불면증은 일반인보다 매우 흔하게 나타난다”면서 “동시에 불면증의 이면에는 뿌리 깊은 우울증이나 PTSD가 숨어 있을 수 있는 만큼 주의 깊게 살펴보고 제때 치료받을 수 있도록 배려와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대한신경의학회가 발행하는 <Psychiatry Investigation> 지 최근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