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 MRI·CT 검사 결과 인공지능 도입···진료 시간 단축

세브란스병원이 치료 효과 극대화와 의료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인공지능(AI) 기술 활용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최근 도입한 녹취 서비스 ‘셀비 메디보이스’도 이러한 행보의 일환이다.

세브란스병원 영상의학과 의료진들은 영상검사 판독 소견을 보다 빠르게 입력하고, 이를 바탕으로 환자들에게 신속하게 판독 결과를 전할 수 있도록 최근 셀비 메디보이스를 도입해 활용하고 있다. 셀바스AI사가 개발한 셀비 메디보이스는 의료진의 판독 소견을 실시간으로 녹음해 저장한 후, 이를 텍스트화하는 인공지능 기반 음성 녹취와 문서화 서비스다.

영상의학과 김은경 교수는 “기존의 영상검사 판독을 문서화 하는 과정은 판독 내용을 녹음 후 전사자가 녹음 내용을 들으며 타이핑한 내용을 의사가 다시 확인하거나 의사가 직접 판독 내용을 타이핑하는 방식이 일반적”이라며 “인공지능 서비스를 활용해 검사 결과와 치료를 기다리는 환자분들에게 좀 더 빨리 피드백을 드릴 수 있도록 애쓸 것”이라고 말했다.

엑스레이, 자기공명영상(MRI), 컴퓨터단층(CT)같은 의료 영상 정보는 매년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이 때문에 환자 한 명이 판독 결과를 받아들기까지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돼 의료계의 고민이 깊어져 왔다.

셀바스 AI 김경남 대표이사는 “셀비 메디보이스가 세브란스병원 의료진의 치료 효율성을 높이는 데 많은 도움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