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적 실명 원인 ‘황반질환’···여의도성모병원, 새로운 레이저 치료법 개발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안센터 노영정 교수 연구팀, 만성 중심성장액성맥락망막변증(CSC)에 선택적 망막 치료술(SRT) 연구결과 발표

# 김민수(회사원·34·가명) 씨는 최근 업무 도중 보고서 글씨가 찌그러져 보이고 모니터를 볼 때 화면 중간에 둥그런 원같이 생긴 게 보였다. 예전보다 눈이 쉽게 피로해지는 걸 느껴서 병원을 찾아 진료를 봤더니 황반질환 중 하나인 ‘만성 중심성장액성맥락망막변증(CSCR)’으로 진단을 받았다.

망막질환 중 실명 원인의 대표적 질환은 노인성 황반변성과 당뇨병성 황반부종이다. 이러한 ‘황반’의 질환이 주목을 받는 이유는 눈 구조에서 필름 역할을 하는 망막의 중심에 있는 황반부에 질환이 발생하면 매우 심각한 시력저하를 초래하기 때문이다.

CSC 환자가 황반에 망막하액이 발생함으로써 느끼는 시력저하와 변시증
CSC 환자가 황반에 망막하액이 발생함으로써 느끼는 시력저하와 변시증

다양한 황반 질환 중에 ‘만성 중심성장액성맥락망막병증(chronic central serous chorioretinopathy, chronic CSC)’은 눈 속에서 필름 역할을 하는 망막의 가장 중요한 부위인 황반부 망막 아래로 누출점이 발생하면서 장액성 액체가 고여 시력저하를 일으키는 병이다. 직접적인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주로 20~40대의 젊은 나이에서 발생한다. 주 증상으로는 시력저하를 동반한 물체가 찌그러져 보이는 변시증, 물체가 작게 보이는 소시증, 색깔이 다르게 보이는 색시증 등 다양하게 나타난다.

이런 CSC 질환에 있어 표준치료는 아직 없는 실정이며 기존 치료법은 대증요법인 약물치료에 국한되어 있었다. 또한, 기존 레이저 치료법으로는 중심암점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쉽게 접근할 수 없었다. 무엇보다 CSC질환의 근본적 원인이 되는 망막색소상피층(RPE, Retinal Pigment Epithelium)을 대상으로 한 직접적인 치료법이 전혀 없는 상태였다. 중심암점이란 시야의 일부가 손상되어 눈앞에 뭔가 희미하게 가려 보이거나 까맣게 보이지 않는 부분을 말한다.

CSC 환자가 황반부에 일반 광응고 레이저 치료를 받을 때 발생할수 있는 암점의 증상
CSC 환자가 황반부에 일반 광응고 레이저 치료를 받을 때 발생할수 있는 암점의 증상

최근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안센터 노영정 교수팀이 기존에 치료적 접근이 어려웠던 황반부에 위치한 원인병소에 선택적으로 치료하는 기술(선택적 망막 치료술, SRT, selective retina therapy,)을 이용한 임상연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선택적 망막치료술(SRT)이란 만성 중심성장액성맥락망막변증(CSC)의 원인이 되는 망막색소상피세포에만 선택적으로 효과가 있어 오도록 527nm 파장의 마이크로 펄스 레이저와 실시간 monitoring 센서를 이용해 조사 레이저의 양을 제어하여 치료하는 원리로서, 기존 레이저 치료와는 달리 주변 신경망막조직에 손상을 주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노영정 교수팀은 지난 2014년 1월부터 2015년 1월까지 만성 중심성장액성맥락망막병증(CSC) 환자 총 21명 중 3개월 이상 질환을 앓는 12명을 대상으로 형광안저촬영을 통해 누출이 보이는 부분 혹은 망막 색소상피 박리 부분 주위로 선택적 망막치료를 시행하여 3개월간의 변화를 관찰했다.

41세 남성 치료전 형광안저촬영사진(p1)에서 누출점(붉은색동심원 안 흰색부분)과 동반된 망막하액이 관찰되며 빛간섭 망막단층촬영사진(s1)에서 망막두께가 정상보다 두꺼워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SRT 치료 2주, 3개월이 경과한 시첨에서 촬영한 사진에서는 누출점(붉은색 동심원 안쪽) 소멸로 망막하액이 사라짐으로써 망막두께도 얇아졌음을 알 수 있다.(s3). 특히 SRT 치료 후에도 치료부위에 망막민감도가 급격하게 감소하는 암점이 나타나지 않았다(p3).
41세 남성 치료전 형광안저촬영사진(p1)에서 누출점(붉은색동심원 안 흰색부분)과 동반된 망막하액이 관찰되며 빛간섭 망막단층촬영사진(s1)에서 망막두께가 정상보다 두꺼워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SRT 치료 2주, 3개월이 경과한 시첨에서 촬영한 사진에서는 누출점(붉은색 동심원 안쪽) 소멸로 망막하액이 사라짐으로써 망막두께도 얇아졌음을 알 수 있다.(s3). 특히 SRT 치료 후에도 치료부위에 망막민감도가 급격하게 감소하는 암점이 나타나지 않았다(p3).

최대교정시력(LogMAR시력)은 시술 전 0.23 ± 0.12에서 0.14 ± 0.13로 향상됐으며, 최대 망막두께는 시술 전 341.4 ± 85.5 μm에서 236.0 ± 57.9 μm로 감소했다. 또한, 12명 중 9명이 망막하액이 없어졌으며, 2명은 망막색소방피박리가 소멸했다.

이 연구의 교신저자인 노영정 교수는 “ CSC 질환은 그동안 표준치료가 없어 치료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선택적 망막치료술은 시술 자체가 간단하고 통증이 없으며 약물 등 주사치료보다 염증이 생길 위험이 없는 안전한 시술로서 적절한 치료 시 빠른 시력 회복을 기대할 수 있어 CSC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CSC와 같은 황반질환은 다양한 임상 형태를 보이기 때문에 선택적 망막 치료술이 효과적인 경우도 있고, 누출형태에 따라서 유리체주입술 등 다른 치료술의 효과가 기대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무엇보다 정밀 망막 검사를 통해 전문의와 상담 후 최종 치료법을 선택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변 연구는 산업통상자원부의 국제 R&D 프로젝트 지원을 받아 시행된 것으로, 본 연구결과는 SCI 국제학술지 ‘메디슨(Medicine, IF 5.723)’ 2016년 1월 온라인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