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계열사 ‘제이브이엠’, 50억원 자사주 매입

자사주 17만1821주, 2019년 3월 11일까지 순차 매입

의약품 자동 조제·자동화 전문기업 제이브이엠이 주가 안정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를 매입키로 결정했다.

제이브이엠이 매입하는 자사주 수량은 17만1821주이며, 매입 금액은 50억원에 달한다. 취득 예상 기간은 이달 12일부터 다음해 3월 11일까지다. 제이브이엠은 장기적 관점에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심도있게 검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미약품 계열사인 제이브이엠은 의약품 자동 조제·자동화 분야에서 독보적 기술력을 확보한 글로벌 리딩 기업으로, 무궁무진한 세계 시장 경쟁력 제고를 위해 다양한 비즈니스를 펼치고 있다.

제이브이엠은 최근 유럽 최대 조제 공장형 약국에 입점한 신제품 NSP를 비롯해, 전자동 약품 관리 시스템인 ‘인티팜(INTIpharm)’, 전자동 정제 분류∙포장 시스템 ‘ATDPS’ 등 주력 제품의 해외 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다. 국내는 한미약품 계열사이자 약국 영업∙마케팅 전문회사인 온라인팜이 전국 약국 및 병원 등 대상의 판매를 전담하고 있으며, 국내시장 점유율은 약 88%에 이르고 있다.

제이브이엠 측은 “해외 시장 개척을 위한 글로벌 비즈니스 및 국내 영업 등을 한미약품그룹과 함께 공격적으로 진행 중”이라며 “의약품 자동 조제 및 자동화 분야는 전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4차 산업 혁명과 맞물려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직전 분기는 태풍 등 영향으로 일부 해외 수출 물량 선적이 연기되는 등 일시적 요인이 반영됐었다”면서 “올 4분기와 내년에는 지속적인 안정적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