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제약, 보건교사 대상 ‘청소년의 올바른 약복용’ 캠페인 펼쳐

삼진제약(대표이사 이성우)이 최근 서울시 강북구 소재 숭곡중학교에서 제5회 알려주고 싶은 약이야기 캠페인(알약 캠페인)을 열고, 강북보건교사협의회 교사를 대상으로 청소년을 위한 약물 안전사용 교육을 진행했다.

의약품안전사용교육 강사단 부단장 성기현 약사가 성북구 숭곡중학교에서 보건교사를 대상으로 청소년의 올바른 진통제 복용 강연을 진행했다

대한약사회가 주최하고 삼진제약이 후원하는 ‘알약 캠페인’은 각 약사단체 소속의 약사 강사들이 일선 학교를 직접 찾아가 올바른 약 복용을 알리는 캠페인으로 올해가 5년째다. 4회 캠페인부터는 좀 더 많은 청소년에게 올바른 약의 사용법을 전하기 위해 학생들이 아플 때 자주 찾고 기대는 보건교사도 교육을 진행됐다.

숭곡중학교에서 열린 강좌에는 강북보건교사협의회 보건교사 30여명이 참석했으며, 서울시약사회 의약품안전사용교육강사단 성기현 약사가 게보린 등 진통제의 올바른 복용법과 청소년의 통증 관리에 대한 강연을 펼쳤다.

성기현 약사는 “보건교사가 약을 선택할 때 청소년 환자가 가진 병력, 알러지, 복용 중인 약물을 확인한 후 결정해야 한다”며 “올바른 생활습관으로 통증의 기저원인을 제거해야 한다”고 의약품 오남용을 줄이고 비약물적 통증 억제 방법을 소개했다. 강연이 종료된 후 질문 시간을 통해, 강연에 참여한 보건교사들은 올바른 약 복용에 대한 정보를 나눴다.

삼진제약 이성우 대표이사는 “모든 의약품은 항상 전문가의 복약지도를 받고 용법 용량에 맞춰 안전하게 복용해야 건강에 도움이 된다”며 “삼진제약은 청소년들이 올바르게 의약품을 복용할 수 있도록 강연, 캠페인 등의 활동을 더욱 활발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