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비만 치료법 ‘대사비만수술’, 내년부터 건강보험 적용

외모를 중시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건강과 미용을 위한 다이어트 열풍이다. 하지만 다이어트를 시도할 때마다 실패하고, 요요현상을 걱정하게 된다. 바로 고도비만이나 비만과 함께 다양한 대사질환을 겪고 있는 사람들이다. 현대인의 생명까지 위협하는 비만, 더 이상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조절이 어렵다면, 비만대사수술 등이 대안이다.

만병의 근원 비만

비만은 꾸준히 늘어나서 2017년 ‘국민건강영양실태조사’를 보면 성인 남자의 41.6%, 성인 여자의 25.6%가 비만인 것으로 조사됐다. 비만은 그 자체가 만성질환이기도 하지만 많은 질환의 원인이기도 한다.

제2형 당뇨병, 고혈압, 고지질증, 허혈성 천식, 심장질환, 수면무호흡증, 위·식도 역류 질환, 지방간, 담석증, 불임, 관절염, 우울증, 혈관질환, 각종 암 등 생명을 위협하는 수많은 질병을 유발한다. 또한 합병증으로 인해 사망률을 20%가량 높일 수 있는 심각한 질병이다.

고도비만·대사질환 환자, 무리한 다이어트 오히려 독

일반적으로 비만이란 체지방이 과잉 축적된 상태를 말하며 체질량 지수가 일정 기준을 넘으면 고도비만으로 분리된다. 고도비만이나 비만과 대사질환을 함께 가진 환자의 경우 무조건 굶거나, 빠른 효과를 보기 위에 무리한 운동을 하는 행위는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단시간 동안 빠르게 체중을 줄이지만, 대부분 일시적인 효과만 있을 뿐 근본적인 치료가 되지 않기 때문이다.

강동경희대병원 외과 최성일 교수(사진 오른쪽)

고도비만 가장 효과적인 치료, 비만대사수술

아직도 많은 환자가 비만대사수술에 대한 두려움과 거부감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비만대사수술은 장기적으로 충분한 체중 감소를 유도하고 이를 통해 비만과 관련된 동반 질환을 치료 또는 개선해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다. 고도비만에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 중 하나로 꼽힌다.

1991년 미국 국립보건원(NIH)에서는 고도비만에서 치료역할은 수술밖에 없다고 발표했다. 최근 10년간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연구 결과들이 보고되면서 비만대사수술의 유용성에 대한 논란은 거의 없는 편이다.

또한 여러 연구에서 비만대사수술을 받은 환자군이 비수술적 치료를 받은 환자군에 비해 지속적이며 월등히 많은 체중감량 효과가 있었고, 고혈압·당뇨·고지질혈증 등 비만관련 질환의 치유와 삶의 질 개선에서도 유의하게 좋은 결과를 보였다.

비만대사수술 적용 대상

고도비만 수술의 적응증은 서양에서는 BMI(체질량지수)가 40kg/㎡ 이상이거나 BMI가 35kg/㎡ 이상이면서 비만 관련 대사질환을 동반하는 경우다. 아시아인의 경우 같은 BMI에서도 서양인보다 체지방이 더 많다. 그 때문에 아시아인은 서양인보다 더 낮은 BMI에서도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의 유병률이 증가하기 시작했다. 이에 여러 다른 아시아센터에서는 아시아태평양 권고안에 따라 BMI 35kg/㎡와 30kg/㎡이면서 동반 대사질환을 갖고 있을 때를 수술 적응증으로 사용한다.

합병증 적고 체중감소 효과적인 위소매 절제술

위의 상부(위저부)와 대만부(긴쪽)를 절제해 80~100cc 정도의 위 소만부(유문부 보존)를 남긴다. 위외회술이나 담췌십이지장 전환술에 비해 비교적 수술이 간단하고 수술 합병증, 대사성 합병증이 적다. 효과가 미흡할 경우 다른 수술로 변환이 쉽고, 위밴드술에 비해 체중 감소 효과가 좋으며, 이물질 삽입을 하지 않는 장점이 있다.

위소매 절제술

또한 소화기관의 해부학적 변형이 없어 우리나라처럼 위암의 발생률 높은 지역에서 중요한 잔여 위나 십이지장에 대한 내시경 검사를 어렵게 하는 문제가 없다.

대사질환 개선에 탁월한 루와이 위우회술

장기적 체중감량과 동반질환, 특히 대사질환 개선에 탁월한 효과를 보여준다. 오랜 세월 유효성이 증명된 수술로 미국에서 가장 많이 시행되고 있으며 통상적으로 표준수술로 인정되는 수술이다.

루와이 위우회술

위의 상부를 절단하여 15~20cc도 용량의 작은 주머니가 만들어지고 비교적 짧은 소장 우회가 Y자 모양으로 이루어져 나머지 하부 위, 십이지장, 근위공장이 우회되게 된다. 장내 호르몬 분비의 변화를 초래해 제2 당뇨병 등 대사 증후군의 치료에 단순한 제한적 수술보다 더욱 유용하다. 체중 감량의 효과는 수술 후 6개월까지 지속하고 18~24개월까지 꾸준히 감량된다.

강동경희대병원 외과 최성일 교수는 “여러 연구에 따르면 수술을 통해 장기적으로 체중의 20~30% 정도의 체중 감소를 유지할 수 있다고 나타났다”며 “고도비만 환자는 사실 여러 가지 운동요법이나 약물치료에 장기적 관점에서 반응을 안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수술적 치료가 유일한 방법으로 여러 연구에서 밝혀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강동경희대병원 외과 위장관 수술팀은 복강경 및 로봇을 통해 현재까지 대사비만수술을 합병증 없이 수술을 시행해 오고 있다. 내분비내과, 영영팀과의 긴밀한 협진을 하여 수술 전후 환자의 안전한 회복과 체중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