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미플루 부작용 3건 중 1건 19세 미만···여성은 남성보다 2배 많아

최근 5년간 독감치료제 ‘타미플루(오셀타미비르인산염)’ 부작용 3건 중 1건이 19세 미만에게서 발생 것으로 파악됐다.

로슈 ‘타미플루’

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민주평화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받은 ‘최근 5년간 타미플루 부작용 보고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4년부터 2018년 9월까지 타미플루 부작용 보고 건수는 총 1020건이었다.

연도별로는 △2014년 184건 △2015년 209건 △2016년 257건 △2017년 164건 △2018년 1~9월 206건 발생했다.

최근 5년간 전체 부작용 보고 건수를 복용자 연령대별로 보면 19세 미만이 344건으로 33.7%에 달했다. 이는 65세 이상 타미플루 복용자의 부작용 보고 건수 141건(13.8%)보다 2배 이상이다.

성별 부작용 보고 건수는 여성이 608건으로 전체 59.6%를 차지했다. 남성은 318건(31.2%)이었다. 여성이 남성보다 2배 가까이 많았다.

한편 미플루를 복용한 10대 청소년이 추락사 했다는 보도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가 지난달 24일 부작용 의심사례에 따른 주의사항을 안내하기 위해 안전성 서한을 배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