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앨러간, 미국 ITC에 대웅제약 제소

메디톡스(대표 정현호)와 앨러간은 메디톡스 전 직원이 보툴리눔 균주와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전체 제조공정 기술문서를 절취해 대웅제약에 제공했다는 내용으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대웅제약과 에볼루스를 지난달 31일(한국 시간) 제소했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는 외국에서 부정한 방법으로 개발한 제품이 미국에 수입돼 자국 산업에 피해를 주는 것을 조사하고, 실질적인 수입 제한 조치를 취하는 기관이다.

2016년 4월 12일부터 14일까지 아랍에미레이트 두바이에서 열린 ‘두바이더마 2016′ 학회에서 대웅제약이 나보타 부스를 방문한 참석자에게 ‘나보타’를 소개하고 있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지금이라도 공개토론 등을 통해 나보타 개발 과정에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해서 명백히 밝히고, 한국 바이오 산업 발전에 기여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