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글로벌 2018년 매출 3787억원···매출·영업이익 사상 최대

휴온스그룹의 지주회사 휴온스글로벌(대표 윤성태, 김완섭)이 지난해 두 자릿수 이상 성장세를 이어가며 또다시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 실적을 갈아치웠다.

지난 27일 휴온스글로벌에 따르면 연결재무제표 기준 2018년 매출은 전년 기록한 3254억원에서 16% 증가한 3787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지난해 620억원에서 10% 상승한 680억원을 기록해 연간 최대 실적을 다시 경신했다.

2018년 4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은 같은 해 3분기에 비해 42% 감소한 122억원을 기록했으며, 별도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73% 감소한 7억원을 기록했다.

휴온스글로벌은 4분기 이익단 감소의 주요 이유로 “휴톡스 라이선스 수익인식 지연에 따른 차감 금액 발생, 매도가능 평가자산의 평가손실액 반영, 연구개발 투자, 2018년도 매출목표 달성에 따른 성과급 지급, 회계처리 기준 변경 등 일시적 비용 증가 때문”이라고 밝혔다.

휴온스글로벌의 사상 최대 실적 경신은 제약사업을 영위하는 자회사 휴온스의 연간 매출 3000억원 돌파가 주효했다. 휴온스는 주사제 미국 수출, 수탁 및 전문의약품 사업의 안정적 성장을 기반으로 매출, 영업이익 최고치를 기록하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휴온스 제천공장

주요 자회사 중 에스테틱 사업을 주력하는 휴메딕스는 3분기부터 필러의 해외 수출국이 늘면서 영업이익을 상승 전환 시켰고, 자회사 파나시의 의료장비 사업부와 시너지 효과가 더해지면서 4분기에는 분기 매출 최고치를 달성, 턴어라운드의 신호탄을 쐈다. 특히, 자회사 파나시와의 시너지 효과 극대화를 통해 올해 실적 개선 전망이 더욱 뚜렷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밖에 자회사인 ‘휴온스메디케어(감염 관리 솔루션)’와 ‘휴베나(원·부자재 토탈 솔루션)’도 성장세를 보이며 휴온스글로벌의 호실적을 견인했다. 휴온스메디케어는 전년 대비 42% 증가한 246억원, 휴베나는 전년 대비 9% 증가한 201억원의 매출을 나타냈다.

올해 휴온스글로벌은 4번째 국산 보툴리눔 톡신 ‘리즈톡스(수출명: 휴톡스)’의 국내 출시와 제2공장 가동을 앞둔 만큼 성장세가 지속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더해 그룹의 미래 지속성장 모멘텀 확보를 위해 △리즈톡스 적응증(눈가주름, 상지근육경련 등) 확대 임상 실시 △액상 제형 보툴리눔 톡신 개발 △휴톡스 국외 임상 및 허가 진행 등 연구·개발에도 집중하고 있다.

휴온스메디케어의 ‘위그린’ 양수, 휴베나의 ‘수주과학’ 인수 등 자회사들도 경쟁력 강화 및 매출 시너지 효과 창출을 위해 전방위적으로 힘을 쏟고 있어 올해는 성장이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휴온스그룹의 성장은 임직원들이 일치단결의 마음으로 뛰어줬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올해는 ‘리즈톡스’가 국내에 선보이는 중요한 해인 만큼 안주하지 않고 주마가편의 자세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