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매병원 채용비리 피해자 “딸에게 정의가 이긴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결과 서울대병원 위탁 운영 보라매병원 3명 적발

서울대병원 노동조합이 보라매병원 채용 비리 진상규명과 관련자 처벌을 요구하며 지난달 28일 서울대병원 본관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동조합에 따르면 2017년 노사합의로 진행된 정규직 전환과정 중 비상시 업무를 하는 직원 3명이 전환대상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상급자의 지시로 전환됐다. 이에 전환대상자 중에서 3명이 해고됐다. 해고자 중에는 병원이 그 직원을 탈락시키기 위해 같은 부서 직원에게 허위진술을 강요한 사실도 폭로했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 서울지부 서울대병원분회가 2월 28일 서울대병원 본관 로비에서 보라매병원 채용비리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채용비리 피해자 해고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여는 발언을 한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지역지부 김진경 지부장은 “돈 있고, 빽이 있으면 정규직으로 들어올 수 있고, 그게 아니면 정규직으로 들어올 수 없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은 공정한 심사를 말했지만 채용 비리로 뽑힌 노동자들이 정규직화됐다”고 성토했다.

변희영 공공운수노조 부위원장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에 관련된 모든 것을 마치 권력형 세습, 비리의 온상인 양 이야기했던 자유한국당과 보수언론의 주장은 허위임이 증명됐다”며 비정규직 정규직전환에 대해 채용 비리의 온상이라는 주장에 대해 비판했다.

이어 “바르지 못한 방법으로 기득권을 가진 관리자와 관련된 사람을 그 자리에 밀어 넣은 것은 정당하지 못하다”며 “해고자가 복직 할 때까지 끝까지 함께해서 바로잡겠다”고 지지 발언을 마쳤다.

채용 비리로 무기계약직 전환에서 제외된 피해자도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을 이어나갔다. 피해 당사자는 “해고 사유는 하지도 않은, 할 수도 없는 잦은 지각과 업무 태만 등 이었다”며 “단순히 병원과 싸우는 일이 아니라 무참히 짓밟힌 명예와 자존심을 되찾는 일이며 이 과정을 묵묵히 지켜보며 엄마가 자랑스럽다는 딸에게 정의가 이긴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호소했다.

또한 “돈 있고, 빽 있는 사람들만이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정의냐”며 “공공기관인 보라매병원의 인사는 투명하고 공정해야 한다”고 발언을 마쳤다.

사회를 맡은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 서울대병원분회 박경득 부분회장은 “보라매병원은 비정규직 정규직전환을 탈락시키기 위해 출근부에 없는 지각을 만들었으며, 동료에게 허위진술을 요구했다”며 “인사권이 보라매병원으로 넘어간 뒤 이런 채용 비리가 발생했다. 허위진술을 지시받은 사람은 병원에 제보했지만 서울대병원 측은 제보를 받고 나서 인사위조차 개최하지 않았고, 감사실도 나몰라라 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김태엽 서울대병원분회 분회장은 “채용 비리는 최악의 비리로 취준생들에게 박탈감을 주고 삶의 희망마저 빼앗는 범죄”라며 “이번 채용 비리는 단순한 실수가 아닌 상급자 지시로 정규직 전환 대상이 아닌 사람이 정규직화된 사례”라고 규정했다. 또한 “제대로 된 평가나 지시가 아니었고 중간관리자의 농단이 일어났다”며 채용 최종 결정권자였던 김병관 보라매병원장에 대한 징계를 촉구했다.

서울대병원 내 채용 비리는 교육부로부터 중징계 처분(검찰 기소)은 1명에 그쳤고 나머지 2명은 경징계(경고 처분)로 마무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