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제무역위원회, 대웅제약 불공정 혐의 조사 착수

메디톡스, 대웅제약 나보타 의혹 관련 모든 민·형사상 책임질 것
대웅제약과 불필요한 논쟁 지속할 이유 없어, 하루라도 빨리 공개 토론장에서 의혹 해소하길

메디톡스와 앨러간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제소한 대웅제약·에볼루스의 불공정 행위에 대해 ITC가 지난 1일(현지 시간)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

메디톡스에 따르면 ITC 조사 착수는 지난 1월 메디톡스와 앨러간이 대웅제약·에볼루스를 지적재산권 침해 혐의로 제소한 이후 ITC에 배정된 변호사가 양측 의견을 면밀히 검토해 결정한 사안이기 때문에 조사 착수가 결정된 것만으로도 통상적이 아닌 특수한 상황에 해당한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이번 ITC의 조사를 통해 대웅제약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가 메디톡스의 지적재산권을 탈취해 개발됐다는 사실이 명백하게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바이오제약 분야의 지적재산권 탈취 행위는 연구개발 분야에 대한 바이오제약 기업들의 투자 의지를 꺾는 행위로 피해자의 법적 보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자 대웅제약이 지난 4일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포함, 수차례 무고와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엄포를 놓자 메디톡스 관계자도 “대웅제약은 즉각 법적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며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에 제기한 균주의 출처 및 제조공정 도용 의혹과 관련해 문제가 있다면 모든 민?형사상 책임을 질 것이다”고 맞대응했다.

메디톡스는 한국 제약산업을 대표하는 기업 중 하나인 대웅제약과 불필요한 논쟁을 지속 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하지만 “한국 바이오산업이 국제적인 신뢰를 얻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오랜 연구와 투자를 통해 확보한 지적재산권이 인정받는 토대가 마련돼야 한다”며 “한국 바이오산업이 세계 시장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 이 시점에서 대웅제약 나보타의 개발 의혹은 명백히 해소돼야 한다”고 말했다.

메디톡스는 불필요한 논쟁을 마무리 짓기 위해 지금이라도 대웅제약은 개발자 및 관련 전문가가 참석한 객관적인 공개토론장에 나와 나보타 개발과 관련된 모든 의혹을 해소하고 한국 바이오산업 발전에 기여하기를 강력히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