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우병 치료제 ‘애드베이트·애디노베이트·릭수비스’, 처방 횟수 급여 기준 확대

내원 횟수, 의료진 판단에 따라 월2회 → 매4주 1회로 변경

샤이어코리아(대표 문희석) 제8인자 혈우병A 치료제 애드베이트주와 애디노베이트주, 제9인자 혈우병B 치료제 릭수비스주의 투여 횟수와 용량에 대한 건강 보험 급여 기준이 1일자로 확대된다.

이번에 고시된 개정안의 주된 내용은 내원횟수에 따른 투여횟수 제한이 완화되었다는 점이다.

기존에 매월 최대 투여분을 처방 받기 위해서는 ‘매월 2회’의 병원 방문이 필요했으나 개정 고시에 의하면, ‘환자의 상태가 안정적인 경우 등 의사의 의학적 판단에 따라 매4주 1회 내원’에 기존 매월 최대 투여분을 처방 받을 수 있도록 변경됐다.

따라서, 매월 최대 투여분을 처방 받기 위해 환자들의 혈우병 진료기관 내원 횟수가 줄어 들게 됐으며, 최대 연간 투여횟수를 처방 받는 경우 내원 횟수를 최대 11회 상당 줄일 수 있게 돼 유지요법을 시행하고 있는 혈우병 환자들의 편의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급여 확대 고시에는 지난해 9월 급여 출시한 반감기 연장(Extended Half-Life) 제8인자 유전자재조합 혈우병 A 치료제인 애디노베이트주도 포함됐다.

샤이어코리아 혈우병 A치료제 ‘애디노베이트주’

애디노베이트주는 2017년 기준 국내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혈우병A 치료제인 애드베이트주와 동일한 제8인자 전장 단백질에 기반해 개발됐으며, 페길화(Pegylation)기술을 통해 반감기를 1.4~1.5배 연장시켜 일상적 예방요법에 필요한 약물 투여 횟수를 주 2회로 줄인다.

기존 급여 인정 기준에 따르면 외래 환자가 월2회 내원 시 애디노베이트주를 7회분(중증환자는 8회분) 급여 인정 받은 반면, 이번 개정에 따라 매4주 1회 내원으로 애디노베이트주 7회분(중증환자는 8회분)을 급여 인정 받을 수 있게 됐다.

또 다른 혈우병A 치료제인 애드베이트주의 경우 기존 급여 인정 기준에 따라 월2회 내원 시 최대 10회분(중증 환자는 12회분)까지 급여 인정을 받은 대비, 매4주 1회 내원으로 10회분(중증 환자는12회분)을 인정받게 됐다.

혈우병B 치료제인 릭수비스주 또한 매4주 1회 내원으로 7회분(중증환자는 8회분)을 처방받을 수 있게 됐다. 특히 릭수비스주의 경우 중증도 이상의 출혈이 발생한 환자에서도 용량까지 확대됐다. 기존 중증도 이상의 출혈이 있는 환자에서 1회 투여용량은 최대 44IU/Kg(소아는 최대 56IU/Kg)이었지만 이번 급여 기준 확대를 통해 최대 55IU/Kg(소아는 최대 70IU/Kg)까지 처방할 수 있도록 개선됐다.

샤이어코리아 문희석 대표는 “이번 애드베이트주, 애디노베이트주, 릭수비스주의 급여 기준 확대에 대해서 기쁘게 생각한다”며 “샤이어코리아는 앞으로도 환자들이 더 안정적으로 혈우병을 관리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며, 혈우병 치료 환경 개선을 위한 끊임없는 연구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혈우병은 X 염색체에 위치한 유전자의 돌연변이로 인해 혈액 내 응고인자가 부족하게 돼 발생하는 출혈성 질환이다. 혈우병은 혈액응고인자 중 제8인자가 없거나 부족할 때 발생하는 혈우병A와 제9인자 결핍증인 혈우병B가 대부분이다. 전체 혈우병 환자들 가운데 약 85%가 혈우병A, 약 15%가 혈우병B이며, 국내에 혈우병A 환자는 1600여명, 혈우병 B환자는 400여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