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기반 ‘식중독 예측지도’ 나왔다

지역별 식중독 위험정보 시각화 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식품의약품안전처, 기상청, 국립환경과학원이 함께 개발한 ‘식중독 예측지도’가 2일부터 서비스를 제공한다.

식중독 예측지도’는 건강보험 빅데이터와 식중독 발생 정보, 기상·환경정보,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빅데이터 등을 융합해 누구나 알기 쉽게 지역별 발생 위험정보를 시각화하여 지도형태로 보여준다.

기상청 갈무리
기상청 갈무리

‘식중독 예측지도’의 주요 서비스는 시·군·구 단위로 당일 기준 2일 후까지의 식중독 발생 위험 정보이며, 관심·주의·경고·위험 4단계로 구분하여 각 단계별 식중독 예방을 위한 행동요령도 제공한다.

또한 지난 식중독 발생 정보를 분석하여 월별로 많이 발생한 시설·원인균에 대한 정보와 실시간 기상정보 및 같은 시기 SNS 통계(트위터 등)도 함께 서비스한다.

이번 서비스를 위해 건보공단과 식약처, 기상청,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해 1월 식중독 발생 예측모델 공동개발을 결정하고 12월에 개발을 완료했다.

건보공단 신순애 빅데이터운영실장은 “그동안 질병 발생과 확산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국민건강 알람서비스’를 통해 감기, 눈병, 피부염, 천식에 대한 지역별 위험도를 제공해왔다”며, “앞으로도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한 국민 중심의 맞춤형 건강서비스를 발굴하여 선제적 질병 예방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