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형 광고’ 의료정보의 홍수시대···의사 신뢰 ‘진료태도’가 결정

이전 기사 “내 건강정보 내가 검색한다”···5명 중 3명 의사 신뢰 안해 의료 소비자인 일반인들도 시중에 떠도는 의학정보를 무조건 맹신해선 안 된다. 설령 그것이 뉴스 기사여도 말이다. 실제...

“내 건강정보 내가 검색한다”···5명 중 3명 의사 신뢰 안해

인터넷이 본격적으로 보급된 지 20여년이 흐른 지금 ‘정보의 범람’ 시대에 살고 있다. 기존 TV 프로그램이나 포털사이트는 물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정보까지 그 데이터의 양은 실로...

저는 82년생 김난소입니다

저는 82년생 김난소입니다. 왜 제가 82년생이냐고요? 제 주인님이 1982년에 태어났기 때문입니다. 제 주인님은 5년 전에 결혼했어요. 1년간 남편이랑 행복한 신혼생활을 즐기고 2세 계획을 세웠어요. 그때부터...

그를 ‘살인 검사’라 부르는 이유

서울대 의과대학을 나온 40대 K원장이 있었습니다. 수도권에 개원했는데 실력 좋고, 성실해서 환자들로부터 인기가 있었던 의사입니다. 그가 어느 날 검찰에 불려가게 됐습니다. 다른 일로 어느...

파라벤이 유방암을 일으킨다?

좀 오래된 방송이지만 꼭 팩트체크를 해야겠다. 올해 4월 24일 JTBC ‘차이나는 클라스’에 한양대 계명찬 교수가 출연해 환경호르몬의 위험에 대해 강의했다. 이날 방송에서 계 교수는...

리베이트 쌍벌제, 어떻게 나왔나?

제약협회, ‘리베이트 쌍벌제’ 건의 지난 2009년 2월 29일 제64회 한국제약협회(현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총회에서 제18대 한국제약협회장으로 취임한 어준선 안국약품 회장의 취임 첫 일성은 ‘리베이트 근절’이었다. 취임 한...

선크림 속 나노 성분이 뇌세포로 침투한다?

지난 9일 JTBC ‘차이나는 클라스’에 ‘나노 독성 연구의 권위자’ 박은정 교수가 출연했다. 강연 내용 중 자외선차단제에 대한 그의 주장이 큰 파장을 일으켰다. 자외선차단제 속에...

대한민국 의약품 리베이트 역사

리베이트의 사전적 의미 단골거래처와의 거래가 일정 금액을 넘었을 경우 또는 특별한 판매 활동을 했거나, 판매 서비스를 했을 경우 등에 대금의 지급 혹은 수령 후 지급되는...

‘막말과 갑질’ 실리 챙겼지만 명분 잃은 안민석

필자는 안민석 의원 막말 논란에 별 관심이 없었다. 안 의원 개인에게 관심 자체가 없었기 때문이다. 더욱이 정치인들이야 지역구 관리를 위해 그보다 더한 말도 하는...

전공의 폭행 방치하는 병원장도 공범

필자는 마지막 국민학교 세대였다. 국민한교 5학년이 되자 선생님들은 훈육이라며 학생들에게 회초리를 들기 시작했다. 체벌 이유야 여러 가지가 있었겠지만, 40여명이나 되는 학생들을 통제하기 위해서는 그게...

많이 보는 기사